139화 암검진이란 또 무엇인가? -5-

⑨ 간암검진에 대하여

 

간암검진도 만 40세부터 시작이다. 하지만 위암검진처럼 모두가 검진 대상은 아니다. 그럼 대상자는 누구? 다른 연령에서는 없고 딱 한 번 ‘만 40세’ 일반검진에서만 하는 B형간염검사에 그 단서가 있다.

예전에는 ‘보균자’로 많이 불렸던 ‘B형간염검사 결과 양성’, 즉 B형간염 바이러스 보유자가 대표적인 간암검진 대상이다. 거기에 더해서 해당 연도 전, 그러니까 검진 전 최근 2년간 ‘간암고위험군’으로 분류된 분들도 들어간다. 여기에서 간암고위험군이란 구체적으로 간경변증, B형간염 바이러스 항원 양성, C형간염 바이러스 항체 양성, B형 또는 C형간염 바이러스에 의한 만성 간질환 환자를 말한다.

간암검진의 검사 방법은 간초음파검사와 AFP(혈청알파태아단백)검사이다. 다른 암검진과 달리 해당 연도 상반기, 하반기 총 2회 검진할 수 있다. 금식이 필수.

139 간암 01.jpg

보통 ‘복부초음파’로 불리는 이 검사는 간, 신장에 췌장, 담낭, 비장 등 평소에 보기 힘든 장기를 같이 관찰할 수 있다. 필요 없는 검사를 부추긴다고 하실 수도 있지만, 가성비가 뛰어난 검사라고 해야 할까 암튼 검진하실 때 한 번쯤 추가해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 물론 간암검진 대상자가 아니면 자부담, 내 돈을 내야 한다.

139 간암 02.jpg

질병관리청(당시 질병관리본부) 주관으로 2020년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1964년생(만 56세) 중 미수검자를 대상으로 하는 ‘C형간염 시범사업’이 진행되기도 했는데 건강검진으로 확대될지는 아직 모르겠다.

 

<계속> 다음은 ⑩ 유방암검진에 대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