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6화 체감과 현실 사이

두 달 전쯤 공단으로부터 작년에 발생한 분변잠혈검사 이중수검 1건에 대해 11,740원을 환수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그러니까 한 분이 2018년 한 해에 같은 검진을 두 번 하신 것이다. 보통 연초에 일찍 검진하신 분 중에는 2, 3월 전후에 전국적으로 일괄 발송되는 건강검진 안내서를 받으면 ‘어라? 또 나왔네, 이게 진짠가?’ 등등 별다른 의심 없이 검진을 다시 하는 분이 종종 있다. 공단 사이트에서 대상자 조회를 하면 이미 받은 항목은 체크 또는 수검 완료로 표시되어 이중수검을 막을 수 있다. 하지만 먼저 검진한 기관에서 체크(또는 청구)를 하지 않거나 늦게 하면 나중에 열어본 기관에서는 당연히 안 받은 거로 알고 검진을 진행할 수도 있어서 위와 같은 사달이 나기도 한다. 그래서 주의하고 또 주의해서 줄이려고 노력은 하지만 사람이 하는 일이다 보니 아무리 조심해도 실수는 일어난다.

 

아무튼 이 일이 있고 나서는 분변만 가져오시는 분에 대해 더 신경이 쓰인다. 그런데 그 와중에도 그냥 놓고 가시는 분도 있으니 참 아무것도 아닌 일이 참 어렵기도 하다. 그러니 이 대목에서 다시 말씀드리지만, 분변잠혈검사(대장암)만 하시더라고 꼭 접수하고 문진표를 작성하시길 부탁드린다. 귀찮으시면 거기 있는 직원에게 그냥 도와달라고만 하셔도 되겠다.

106 체감과 현실 사이 copy.jpg

000 님이 분변을 가져오셨고 오늘도 나는 접수하고 문진표 작성을 도와 드린다.

 

최근에 아무 이유 없이 갑자기 살이 빠진 적 있으세요?

(※원문: 최근 6개월 간 특별한 이유 없이 5㎏ 이상의 체중감소가 있었습니까?)

-아까 그랬잖어, 요새 괜히 힘들고 피곤하고… 그래서 살이 쫙 빠졌어.

그래서 얼마나 빠지셨는데요?

-얼만지는 잘 모르겠는데 암튼 많이 빠졌지.

전에는 몇 키로셨는데?

-55키로는 나갔지이.

지금은 몇 키로신데요?

-요즘은 통 안 재봐서 몰라.

…흠.

이쪽으로 오셔서 여기 신발 벗고 올라가서 저를 보고 서 주세요. 몸무게 좀 재볼게요.

106 체감과 현실 사이 2 copy.jpg